Someday I will fly away

사진으로 담아보고 싶었다. 이제서야 담아 본 불 꺼진 내 방.


깜깜한 밤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데 무얼 찍고 있나 물었더니
조리개를 열어 놓고 한참을 기다리면 먼지 같은 별빛들이 켜켜이 쌓여
아름다운 천체사진이 된다는데

의미 없는 너와 나의 어제오늘이 먼 훗날 아름다운 사진이 될 수 있을까
우린 오늘도 아주 작은 별이 된다 먼지 같은 빛을 내려 몸부림친다

깜깜한 밤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데 그게 나의 모습 같아서
차라리 난 눈을 감고 한참을 기다리면

의미 없는 너와 나의 어제오늘이 먼 훗날 아름다운 사진이 될 수 있을까
우린 오늘도 아주 작은 별이 된다 먼지 같은 빛을 내려 몸부림친다



'땅위를 휙휙 > 사진 이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2014 새해맞이 (시청 타종행사/대동 하늘공원)  (0) 2014.01.01
천체사진  (0) 2013.12.28
131116 부산 감천문화마을  (0) 2013.11.18
131110 세종 호수공원  (0) 2013.11.13
Posted by 쩌냥

댓글을 달아주세요:: 네티켓은 기본, 스팸은 사절


카테고리

전체보기 (327)
땅위를 휙휙 (183)
하늘로 폴짝 (48)
허공에 훨훨 (93)

달력

«   2020/02   »
            1
2 3 4 5 6 7 8
9 10 11 12 13 14 15
16 17 18 19 20 21 22
23 24 25 26 27 28 29

쩌냥's Blog is powered by Daum / Designed by Tistory RSS Feed
Total 200,481  Today 0  Yesterday 2